2020-04-04 00:48 (토)
처음으로 | 커뮤니티 | 자료실 | 질의답변 | 계약실무 | 지역소식 | 책자발간 | 미드영어 |
  


  교행사이트 커뮤니티
교행 자유게시판
현안 집중토론실
음악,영화,연극,공연,강연
자동차 상식, 아두이노
맛집,여행,등산,산야초
독서평,좋은글,유모어
세상보기,신문읽기
엑셀,컴퓨터,교행활용
직거래 아나바다 장터
교행사이트 이용약관입니다. 가입하기 전에 꼭 읽어보세요.



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 상식, 아두이노

스디카와 님의 글입니다. 2018-03-20 Tuesday (조회:635,댓글:3,추천:2)
(광주,남) 잘못된 자동차 상식


1. 신호대기 때는 전조등을 끈다.
밤길 신호 대기중일 때 무심코 전조등을 끄는 운전자가 많습니다. 이렇게 하는 것이 교통법규에 부합하고 운전 에티켓이라 생각하는 분들이 있으나 이렇게 할 경우 재출발시 전조등 켜는 것을 잊어 버리고 운행하다가 사고를 초래할 위험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신호 대기중일 때는 그대로 켜두는 게 좋습니다. 단, 신호 대기순서가 차량의 맨 앞에 위치한다면 상대편 차선의 차량에 눈부심이 생기지 않도록 배려해주는 에티켓은 지켜야 하겠지요. 하지만 재출발시 전조등 켜는 것 잊지 마세요!


2. 겨울철 워밍업은 5분이상 해야한다.
냉각수 온도계기 바늘이 조금이라도 움직이기 시작하면 워밍업은 이미 끝난 셈이므로 바로 출발하면 됩니다.
아무리 추워도 5분정도면 되므로 지나친 워밍업은 기름 낭비만 초래합니다. 대부분의 공회전은 1분 가량이면 충분합니다.

3. 급가속 출발은 무조건 연비를 나쁘게 한다.
일반적으로 차량을 출발시킬 때 급가속을 하거나, 차량 정지시 급제동을 하게되면 자동차의 연비가 나빠지기 때문에 출발과 제동을 부드럽게 해야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급가속 출발을 적절히 이용한다면 연비가 오히려 좋아진다고 합니다. 자동차의 연비가 가장 좋은 최적의 속도는 70km/h라고 하므로 자동차를 빠른 시간내에 최적의 속도로 올리고 차량의 탄성에 의해 운전을 하는 것이 천천히 출발시켜 적정 속도인 70km/h가 되는 것 보다 연료의 손실을 극소화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시내주행에 따른 단거리 구간에서는 급가속출발이 오히려 연비를 나쁘게 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자동차의 주행 거리, 도로의 상황에 따라 급가속 출발을 적절히 이용한다면 무조건 연비를 나쁘게 하지는 않는 것입니다.

4. 새차는 처음에 고속으로 밟아줘야 길이 든다.
새 차를 사면 주위에서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 이상 고속주행을 하면서 길을 들여야 한다”는 충고를 흔히 듣습니다. 그래야 엔진 성능이 좋아진다는 얘기입니다. 그러나 이는 엔진의 재질과 성능이 좋지 않았던 시절에나 통했던 얘기일 뿐 요즘은 필요가 없다는게 자동차 전문가들의 충고입니다. 요즘 나오는 차량 엔진은 전자제어 방식으로 연료 및 공기 주입을 모두 컴퓨터가 해결하는 데다 차량 출고 전에 엔진성능에 대한 충분한 검증 작업과 함께 사전 길들이기를 거치기 때문입니다. 새차의 경우 최초 2,000㎞까지는 조심해서 다뤄야 합니다.
과속, 급가속, 급제동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부터 고속으로 밟으면 오히려 엔진, 변속기, 섀시 등 주요 부품에 무리를 주어 차가 쉽게 노화됩니다.

5. 기어를 중립에 놓으면 기름이 덜 먹는다.
차량이 정지상태일 때 기어를 중립에 놓으면 기름을 덜 소비한다는 생각은 자동변속기 차량 운전자들이 가장 범하기 쉬운 잘못된 운전습관입니다. 신호등이 바뀐 뒤 주행(D)으로 옮기고 갑자기 액셀레이터를 밟으면 연료 소모량이 훨씬 많아집니다. 또 차량 엔진에 과부하가 걸리기 때문에 엔진 수명 단축의 원인도 됩니다.
다만, 차량 정차 시간이 너무 길 때는 중립에 놓고 기다리는 게 좋겠지요.

6. LPG차개조는 아무나 가능하다.
일반 휘발유 엔진의 승용차를 LPG연료차량으로 개조할 수 있는 대상은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자차량, 관용차량, 렌터카에 한합니다. 개조시에도 시청이나 구청에서 허가를 얻어 1, 2급 자동차 정비공업사에서 해야합니다. 또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완성검사와 자동차검사소의 안전검사를 거쳐 LPG,가솔린 겸용차량으로 자동차등록증에 등재한 후 운행해야 합니다.

7. 고속기계 세차는 편해서 좋다.
영화같은데서 멋지게 고속기계로 새차하는 것을 많이 봅니다. 그러나 딱딱한 털이 고속으로 회전하면서 차체를 닦는 기계 세차는 눈에 띄지는 않지만 아무래도 차체에 상처가 생깁니다. 몇번 반복되면 차 표면의 작은 상처에 물때나 왁스찌꺼기가 붙어 차 색상이 변하고 광택도 잃게 됩니다.

8. 핸들에 손잡이를 달아야 편리하다.
핸들에 부착하는 작은 공모양의 손잡이는 충돌 사고시 운전자의 가슴부위가 핸들에 닿아 매우 위험합니다. 돗자리나 양털시트 등을 운전석에 까는 것도 몸이 쉽게 미끄러져 운전자의 무릎부분이 시동키 부분에 끼여 상처를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위험합니다. 또한 차량 안에 인형을 줄줄이 달고 다니거나 지프형 차량의 범퍼가드를 폼나게 달고 다니시는 분들이 많은데 범퍼가 드와 같은 중량감 있는 액세서리를 많이 달면 정기검사 때 안전검사에 걸릴 뿐더러 연료소모의 증가로 직결됩니다. 차량 내부의 과중한 액세서리도 안전운전을 가로막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자작나무여사 (2018-03-20 Tuesday) 추천(댓글 기여도) : 0  
(경기,여) 저는 경유차라 5분 이상 예열을 해주는데 잘못 한 거네요 ㅠ.ㅠ 가뜩이나 경유차는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눈총을 받는데 쓸모없는 공회전까지 했다니.
미소천사 (2018-03-20 Tuesday) 추천(댓글 기여도) : 0  
(대전,여) 저도 경유차를 가지고 다니지만 성격급하고 시간 촉박해서 시동 켜면 30초 이내로 바로 출발합니다. ㅋㅋ
보노찬 (2018-05-14 Monday) 추천(댓글 기여도) : 0  
(서울,남)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몇몇 가지 내용은 맞다고 생각한부분이 였는데 오류였네요.


우리나라 | 좋은나라 | 우리학교 | 좋은학교 | 우리교행 | 좋은교행 | 진짜좋아 | 무지좋아 | 정말좋아
Copyright 1998 ~ 2020 ♧미니 All right reserved.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