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6 02:29 (일)
처음으로 | 커뮤니티 | 자료실 | 질의답변 | 계약실무 | 지역소식 | 책자발간 | 미드영어 |
  


  교행사이트 커뮤니티
교행 자유게시판
현안 집중토론실
음악,영화,연극,공연,강연
자동차 상식, 아두이노
맛집,여행,등산,산야초
독서평,좋은글,유모어
세상보기,신문읽기
엑셀,컴퓨터,교행활용
직거래 아나바다 장터
교행사이트 이용 기본적 설명입니다. 모두 꼭 읽어보세요.



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우표 님의 글입니다. 2019-05-08 Wednesday (조회:57,댓글:1,추천:1)
(세종,남) 오월의연가


♧ 오월의 연가 ♧

장미는 마구 5월의 비에 젖고
커진 가슴 그날이 왔나보다
주변을 서성이며 예민해진 널
소나기처럼 건드려도 본다,

피흘릴까 그저 먼발치로 머물기만 하다가
영근 그리움 진달래 목에 떨구더니
5월의 바람으로 이브가 되었다

어디서 만날까
어디로 태워 갈까
혹독했던 지난 날의 긴 기다림
이제 온통 설레임 뿐인 걸

그림자 길 만큼 외로워 질때
만나고 싶었어
더 견디기 힘들때
손 잡아 달라고 했지

세월 만큼 빈 마음이어도
갈망은 산을 넘고
너의 사 랑이 기쁨이기보다는
슬픔을 이기는 기도가 되라 했지

밝은 태양 아래
행복의 무지개 대신
어둠에 버려진 슬픔을 위해
밤을 보듬는 넌 눈물이었다

우리 줄것 없어도
서로를 채우는 언어로 살고
스쳐 지나는 생각까지도
서로에게 메인 그늘이고 싶다
행복으로 바라보는 강물이고 싶다

넌 나무가 되어
내 몸을 기대이게 해 다오
우리 함께 하는 존재로
서로에게 뿌리가 되자
- 지소영 아름다운 날을 위하여 중에서





        


대둔산수락맨 (2019-05-11 Saturday) 추천(댓글 기여도) : 0  
(충남,남) 역시 5월은 계절의 여왕이지요.
많은 큰 행사와 결혼식의 청접장들
수많은 꽃들이 화려하게 피고 지고
너무 화려하여 시간이 금방 가버리지요
올해 5월도 그렇게 지나가겠죠


우리나라 | 좋은나라 | 우리학교 | 좋은학교 | 우리교행 | 좋은교행 | 진짜좋아 | 무지좋아 | 정말좋아
Copyright 1998 ~ 2019 ♧미니 All right reserved.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