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7 11:44 (수)
처음으로 | 커뮤니티 | 자료실 | 질의답변 | 계약실무 | 지역소식 | 책자발간 | 자료검색 |
  


  교행사이트 커뮤니티
교행 자유게시판
독서평,좋은글,유모어
현안 집중토론실
자동차 상식, 아두이노
맛집,여행,등산,산야초
음악,영화,연극,공연,강연
세상보기,신문읽기
엑셀,컴퓨터,교행활용
직거래 아나바다 장터
교행사이트의 발자취입니다. 처음오신 분은 꼭 읽어보세요.



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우표 님의 글입니다. 2018-01-10 Wednesday (조회:110,댓글:2,추천:0)
(세종,남) 와이로란


🌷와이로(蛙利鷺)🌷

고려시대 의종 임금이
하루는 단독으로 야행(夜行)을 나갔다가
깊은 산중에서 날이 저물었다.
요행(僥倖)히 민가(民家)를 하나 발견하고
하루를 묵고자 청을 했지만,


집주인(이규보 선생)이 조금 더 가면
주막(酒幕)이 있다는 이야기를 하여,
임금은 할 수 없이 발길을 돌려야했다.

그런데 그 집(이규보)대문에 붙어있는
글이 임금을 궁금하게 했다.

"나는 있는데 개구리가 없는게 인생의 한이다."
(唯我無蛙 人生之恨/유아무와 인생지한)

"도대체 개구리가 뭘까..?"

한 나라의 임금으로서
어느 만큼의 지식(智識)은 갖추었기에,
개구리가 뜻하는 걸 생각해 봤지만
도저히 감이 잡히지 않았다.

주막에 들려 국밥을 한 그릇 시켜 먹으면서,
주모에게 외딴 집(이규보 집)에 대해 물어보았다.

그는 과거(科擧)에 낙방(落榜)하고
마을에도 잘 안 나오며,
집안에서 책만 읽으면서 살아간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래서 궁금증이 발동(發動)한 임금은
다시 그 집으로 돌아가서 사정사정한 끝에
하룻밤을 묵어갈 수 있었다.

잠자리에 누웠지만 집 주인의 글 읽는 소리에
잠은 안 오고해서 면담(面談)을 신청(申請)했다.
그리고는 그렇게도 궁금하게 여겼던
"唯我無蛙 人生之恨/유아무와 인생지한"이란
글에 대해 들을 수 있었다.

옛날에 노래를 아주 잘하는 꾀꼬리와
목소리가 듣기 거북한 까마귀가 살고 있었는데,
하루는 꾀꼬리가 아름다운 목소리로 노래를 하는데
까마귀가 꾀꼬리한테 내기를 하자고 했다.

바로 "3일 후에 노래시합을 하자"는 거였다.
백로(白鷺)를 심판(審判)으로 하여
노래시합을 하자고 했다.

이 제안에 꾀꼬리는 한마디로 어이가 없었다.
노래를 잘 하기는 커녕,
목소리 자체가 듣기 거북한 까마귀가
자신에게 노래시합을 제의 하다니..

하지만 월등한 실력을 자신했기에
시합(試合)에 응(應)했다.
그리고 3일동안 목소리를 더 아름답게
가꾸고자 노력했다.

그런데,
반대로 노래시합을 제의한 까마귀는
노래 연습은 안하고 자루 하나를 가지고
논두렁의 개구리를 잡으러 돌아 다녔다.
그렇게 잡은 개구리를 백로(白鷺)한테
뇌물로 가져다주고 뒤를 부탁한 것이었다.

약속한 3일이 되어서 꾀꼬리와 까마귀가 노래를
한 곡씩 부르고 심판인 백로(白鷺)의 판정을 기다렸다.

꾀꼬리는 자신이 생각해도 너무 고운 목소리로
노래를 잘 불렀기에 승리를 장담했지만,
결국 심판인 백로(白鷺)는 까마귀의 손을 들어주었다.

한동안 꾀꼬리는
노래시합에서 까마귀에 패배한 이유를 알 수 없었다.

그러나 얼마 지나서
백로가 가장 좋아하는 개구리를 잡아다주고,
까마귀가 뒤를 봐 달라고 힘을 쓰게 되어
본인이 패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 후 꾀꼬리는 크게 낙담하고 실의에 빠졌다.
그리고 "나는 있는데 개구리가 없는 게 인생의 한이다"
라는 글을 대문앞에 붙혀 놓았다고 한다.

이 글은 이규보(李奎報)선생이 임금한테 불의와
불법(不法)으로 뇌물을 갖다 바친 자에게만
과거 급제의 기회를 주어 부정부패로 얼룩진
나라를 비유(比喩)해서 한 말이었다.

이때부터,
와이로(蛙利鷺) 란 말이 생겼다.

와(蛙):개구리 와.
이(利):이로울 이.
로(鷺):백로 로.

이규보(李奎報)선생 자신(自身)이 생각해도,
그의 실력(實力)이나 지식(智識)은 어디에 내놔도
안떨어지는데 과거를 보면 꼭 떨어진다는 것이었다.
돈도 없고, 정승(政丞)의 자식(子息)이 아니라는
이유(理由)로 과거를 보면 떨어진다는 것이었다.

자신은 노래를 잘하는 꾀꼬리와 같은 입장이지만,
까마귀가 백로(白鷺)한테 개구리를 상납한 것처럼
뒷거래를 하지 못하여 과거에 번번히 낙방하여
초야(草野)에 묻혀 살고 있다고 하였다.

그 말을 들은 임금은
李奎報선생의 품격이나, 지식이 고상(高尙)하기에
자신(自身)도 과거(科擧)에 여러 번 낙방(落榜)하고
전국(全國)을 떠도는 떠돌이인데,
며칠 후에 임시(臨時) 과거(科擧)가 있다 하여
개성으로 올라가는 중 이라고 거짓말을 하였다.
그리고 궁궐(宮闕)에 돌아와 즉시
임시 과거를 열 것을 명(命)하였다고 한다.

과거(科擧)를 보는 날,
이규보선생도 뜰에서 다른 사람들과 같이 마음을
가다듬으며 준비(準備)를 하고 있을 때 시험관이
내 걸은 시제(詩題)가 바로
“唯我無蛙 人生之限” 이란 여덟 글자였다고 한다.

사람들은 그게 무엇을 뜻하는지를 생각하고 있을 때,
이규보선생은 임금이 계신 곳을 향해 큰 절을 한 번 올리고
답을 적어 냄으로서 장원급제(壯元及第)하여
차후 유명한 학자가 되었다고 한다.

이때부터

"와이로"(蛙利鷺/唯我無蛙人生之恨)란
말이 생겨났다고 한다.






        


자작나무여사 (2018-01-12 Friday) 추천(댓글 기여도) : 0  
(경기,여) 저는 와이로란 말이 일제 잔재인 줄 알았거든요. 어르신들이 벤또, 와리바시 등의 말을 쓰는 것처럼요. 그런데 이게 일화가 있는 한자였다니 놀랍네요.
안개나무 (2018-01-12 Friday) 추천(댓글 기여도) : 0  
(전남,남) 잘못된 유래로 알고 있습니다. 이규보는 가난한 서생도 아니었고
명문가 자제로 요즘으로 보면 강남학군의 학원을 다닌 대단한 집안 사람입니다. 이규보가 뇌물 때문에 떨어질 이유도 없고 본인이 쓴 동국이상국집에도 머리를 믿고 열심히 하지 않다가 세번이나 떨어졌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규보의 동국이상국집의 문집에 와이로 이야기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더하여 어느 글에는 의종이라 하고, 어느 글에서는 명종이라고 하고 글마다 와이로의 한자를 달리 써 놓는 등 여러가지로 문제가 많은 글입니다.
이야기 속의 한자단어 와이로의 해석이 글자 뜻을 보면 자연스럽지도 않습니다.

참고 삼아 한겨레신문의 칼럼을 첨부합니다.


[말글살이] 와이로 / 강재형
등록 :2014-08-03 18:35

와이로’(わいろ)는 뇌물이라는 뜻의 일본어다. 국립국어원은 ‘와이로’를 버리고 다듬은 말인 ‘뇌물’만 쓰도록 했다.(1997년 국어순화용어자료집) 사전 속 ‘회뢰’(賄賂, 뇌물을 주고받음. 또는 그 뇌물)는 우리 일상에서 거의 사라진 표현이다. 중년 이후에게 ‘와이로’는 ‘옛 기억’의 흔적으로 명멸하지만 젊은 세대에겐 어휘집에 없는 낯선 말이다. 새삼 ‘와이로’를 끄집어내는 까닭은 역사와 고전의 탈을 쓰고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타고 마구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누구는 백운거사를 인용하고, 누구는 중국 고사에 기대어 ‘와이로의 역사와 전통’을 얘기한다. 과연 그럴까.
“까마귀가 꾀꼬리에게 백로를 심판 삼아 노래 대결을 제안했다. 꾀꼬리는 열심히 연습했지만 까마귀는 엉뚱한 짓을 했다. 연습 대신 개구리를 잡아 백로에게 준 것이다. 대결 결과는 까마귀의 승리. 개구리를 받아먹은 심판이 까마귀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를 빗대어 이규보가 ‘유아무와 인생지한’(有我無蛙 人生之恨)이라 집에 붙여 놓았다. ‘나는 여기 있지만 개구리가 없어 인생 한이 맺히누나’라는 한탄이다. 여기서 나온 말이 ‘개구리 와’(蛙)+‘이로울 리’(利)+‘백로 로’(鷺)인 ‘와이로’다. ‘와이로’는 일본에서 유래한 것이 아니라 이 고사에서 온 것이다.”
온라인의 ‘퍼나르기’로 ‘확대재생산’되는 얘기의 하나다. ‘와’에 ‘이로’(利鷺) 또는 ‘이’(餌, 미끼)와 ‘료’(料)를 붙인 변형도 눈에 띈다. 그러나 ‘蛙利鷺’는 ‘와리로’라고 읽는 게 맞고, ‘와이료’가 ‘-로’로 변하는 음운현상의 근거는 없다. “늙은 호랑이가 개구리를 받아먹고 꾀꼬리를 일등으로 꼽은 우화”를 1952년 한 일간지에 소개한 수필가 조경희는 “산중의 늙은 호랑이가 되어서 어찌 흑백을 가릴 수 있으며 양심과 정의의 길을 찾을 수 있는가”라고 했을 뿐 ‘와이로’를 갖다 붙이지 않았다.

강재형 미디어언어연구소장·아나운서

잘못된 줄 알면서도 고치지 않고 여기저기 퍼 나르다 보면
거짓이 참이 되기도 합니다.

몸건강 마음건강...


우리나라 | 좋은나라 | 우리학교 | 좋은학교 | 우리교행 | 좋은교행 | 진짜좋아 | 무지좋아 | 정말좋아
Copyright 1998 ~ 2018 ♧미니 All right reserved. 114